퍼실리테이션 | Facilitation 2013. 8. 1. 16:52

회의의 식물화 현상이 불러오는 것

2007 4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 학교 현장보고서를 본 어느 대학교수가 쓴 글에는 교무회의에 대한

개탄이 들어있었습니다. 교장이나 교감의 발언에 발언을 하는 교사 없다는 현장이 그대로 화면에 담겨서

일반인들을 놀라게 했습니다. 학교교육의 일선 전문가들이 교육에 대한 논의에서 할 말이 없다는 것이 오늘날

우리 교육 현실의 인과관계를 여실히 말해주는 것이죠. 그 프로그램에는 학원에서의 회의장면을 대비해서

보여줍니다. 열띤 토론과 의견교환이 오가는 장면이죠. 학원의 경쟁력을 쫓아갈 의욕조차 갖지 못하는 학교의

문제점이 교무회의에 있다면 너무 과한 이야기일까요?

 

그렇다면 기업의 회의, 행정부처의 회의, 여기는 풍경이 좀 다를까요? TV화면에 담기진 않아도 비슷하지

않을까 합니다. 교무회의에서의 권위주의는 고스란히 기업에도 존재하는 것 같습니다. 창의경제는 창의적 아이디어의

교환에서 시작된다는 사실을 먼저 받아들여야 할 것 같습니다. 토론, 비판, 성찰 등이 살아서 날아다닐 수 없는

곳에서는 정신은 깊은 수면에 빠질 것이며,  일방적 "쏟아붇기"와 "무조건 받아 먹기"만 있을 뿐입니다.  이런 관행은

조직 내에 두 가지 치명적 특성을 가진 정신적 습관을 키운다고 이 대학교수는 말합니다. 첫째는 지적 무기력이고,

두번째는 호기심 상실입니다.

 

"질문하고, 생각하고, 그렇게 생각한 것을 비판적, 논리적, 분석적으로 점검하는 일에 이르면 정신은 절인 배추와도

같은 무기력 상태에 빠진다."고 그는 적고 있습니다.

 

ineffective cartoons, ineffective cartoon, ineffective picture, ineffective pictures, ineffective image, ineffective images, ineffective illustration, ineffective illustrations  Source : www.cartoon.com

 

직급이 높아질수록 회의의 식물적 현상은 더 극명하게 드러납니다. 지적 무기력과 호기심 상실로 인해 일방적

통보로 끝나게 됩니다. 치열한 논쟁이 오가는 것을 보는 것은 너무나 어렵습니다. 상, 하 모두가 합심해서 만든

결과인거죠. 생각할 힘이 없는 조직은 낯선 과제를 만나면 금새 길을 잃어버리곤 하지요. 현상에서 문제를

구성하고, 그 문제를 풀어갈 방법을 찾아내는 그 지난한 사고과정을 버티어낼 힘을 절인 배추와 같은 조직에서는

기대할 수 없지요

 

생각해볼 일입니다. 내가 하는 말이나 보여주는 무언의 행동이 구성원이나 조직을 절인 배추로 만드는 데 크게

기여하는 건 아닌지 말입니다. 여러사람이 모인 회의를 식물인간처럼 만들고 있는 건 아닌지... .

 

회의실이란 이 기막힌 공간 안에 조직의 경쟁력을 말해주는 모든 것이 들어 있습니다.